코빗, 국내 최초 최고 해킹 방어시스템 도입…해킹 실시간 탐지·차단

코빗(Korbit)이 국내 최초로 최고의 해킹 방어시스템을 도입하고 독보적인 보안시스템을 갖춰 나가고 있어 주목 받고 있다.



코빗은 고객의 자산을 위협하는 공격을 실시간으로 탐지/차단하며, 안정적 거래환경을 제공하는 아카마이(Akamai) 웹방화벽과 큐레이더(Qradar) 시스템을 도입했다고 25일 밝혔다.

아카마이 웹방화벽은 전세계 120여 개 국가 1,600여 개의 네트워크에 걸쳐 분산된 240,000개 이상의 서버로부터 DDoS 방어 기능을 작동, 대규모 DDoS 공격에도 더욱 안정적인 거래 환경을 제공하고 있다.

또, 큐레이더는 해킹에 대한 기존 로그분석 시스템과는 달리 분산구조로 시스템을 설계해 공격트래픽이 폭증하더라도 실시간으로 위협을 탐지하고 차단해 고객의 자산을 보호할 수 있는 더욱 안전한 시스템으로 각광 받고 있다. 

코빗은 최근 ISO27001 인증 획득과 더불어 아카마이(Akamai) 웹방화벽과 큐레이더(Qradar) 시스템을 도입을 통해 더욱 더 강력한 보안시스템을 구축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코빗 관계자는 “보안과 관련해 비용과 인력을 아끼지 않고 다양한 보안시스템을 강화해 고객이 신뢰하고 안전하게 거래할 수 있는 독보적 보안시스템을 만들어 나가고 있다”며 “최고의 보안시스템과 인력으로 고객의 자산 보호와 안전한 거래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코빗은 ISMS 심사도 앞두고 있어 업계 최고 수준의 보안시스템 강화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출처 : 글로벌경제신문(http://www.getnews.co.kr)

관련 게시물
  • 금융감독원 "국내 자본시장에 블록체인 적용 필요해"

    금융감독원이 해외 증권거래소의 블록체인 기술 도입 사례를 예로 들며 국내 자본시장도 블록체인 활용을 구체화해야 한다는 주장을 밝혔다. 2일 금융감독원은 '해외 증권거래소의 블록체인 기술 도입 현황 및 시사점' 보고서를 발표해 국내 자본시장에 블록체인 기술 도입 시 장기적인 계획 수립과 컨소시엄 및 스타트업의 협력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밝혔다. 특히 금융감독원은 미국 나스닥과 영국 런던증권거래소(LSEG), 캐나다 토론토 증권거래소(TMX), 호주증권거래소(ASX), 일본거래소그룹(JPX), 러시아모스크바거래소(MOEX) 등을 예로 들며, 이미 해외 증권거래소는 증권 거래 전반에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했다며 국내 자본시장의 도입을 촉구했다. 금융감독원은 먼저 거래소와 예탁결제원으로 분리된 증권 청산과 결제 업무에 블록체인을 동시 적용하는 등 활성화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다양한 해외 사례처럼 증권 발행과 매매, 청산, 결제·권리 관리 등 각종 업무에 블록체인 기술 도입은 가능하지만 공적 시장의 매매 업무로 적용하기엔 다소 어려울 것이란 전망을 밝히기도 했다. 또한, 금융감독원은 증권 유권기관의 블록체인 프로젝트 발굴을 적극 지원할 방침이다. 특히 국내 자본시장 참여자와 블록체인 스타트업과 협업해 기술 역량을 강화할 것을 종용했다. 금융감독원 관계자는 "업권과 기관의 경계 없는 전체적 협력을 통해 자본시장 관련 간편결제, 자금세탁방지 등 증권거래 전 영역에서 다양한 프로젝트를 발굴 및 검토할 필요가 있다"며 "특히 국내는 증권 청산과 결제 업무가 분리되어 있어 유관기관 간 협조가 필수"라고 강조했다. 한편 해당 보고서는 금융감독원 조직개편에 따라 핀테크지원실 산하에 신설된 블록체인 연구반이 처음 공개한 조사 결과이다.   출처 : 토큰포스트 https://tokenpost.kr/article-3642 
    작성자 : 관리자 입력 : 2018-08-03
  • SEC, 윙클보스형제의 비트코인 ETF 승인 제안 거절

    cnbc에 따르면 미국 증권 거래위원회 SEC는 비트코인의 최초 ETF 승인에 대한 제미니 거래소 창립자 윙클보스의 승인 제안건을 거부했다. 작년 윙클보스 형제는 “Winklevoss Bitcoin Trust”란 이름의 신청서를 SEC를 통해 비준했지만 6월에 변경된 제안서를 제출했으며, SEC는 목요일(현지시각) 윙클보스 형제의 제미니 거래소에 대한 승인 제안을 비트코인 시장이 사기 및 투자자의 보호 문제란 이유로 이를 승인 거부했다. SEC는 이번 비트코인 ETF의 승인 거부가 비트코인 또는 블록체인 기술이 혁신 또는 투자로서의 가치를 가졌는지 여부에 대한 평가가 아니라고 강조했다. 이번 주에 SEC는 NYSE Arca, Inc.등의 5개에 달하는 비트코인 ETF에 대한 심의를 9월로 연기했다.   출처 : http://cointoday.co.kr/2018/07/27/sec-%EC%9C%99%ED%81%B4%EB%B3%B4%EC%8A%A4%ED%98%95%EC%A0%9C%EC%9D%98-%EB%B9%84%ED%8A%B8%EC%BD%94%EC%9D%B8-etf-%EC%8A%B9%EC%9D%B8-%EC%A0%9C%EC%95%88-%EA%B1%B0%EC%A0%88/
    작성자 : 관리자 입력 : 2018-07-27
  • 코빗, 국내 최초 최고 해킹 방어시스템 도입…해킹 실시간 탐지·차단

    코빗(Korbit)이 국내 최초로 최고의 해킹 방어시스템을 도입하고 독보적인 보안시스템을 갖춰 나가고 있어 주목 받고 있다.코빗은 고객의 자산을 위협하는 공격을 실시간으로 탐지/차단하며, 안정적 거래환경을 제공하는 아카마이(Akamai) 웹방화벽과 큐레이더(Qradar) 시스템을 도입했다고 25일 밝혔다.아카마이 웹방화벽은 전세계 120여 개 국가 1,600여 개의 네트워크에 걸쳐 분산된 240,000개 이상의 서버로부터 DDoS 방어 기능을 작동, 대규모 DDoS 공격에도 더욱 안정적인 거래 환경을 제공하고 있다.또, 큐레이더는 해킹에 대한 기존 로그분석 시스템과는 달리 분산구조로 시스템을 설계해 공격트래픽이 폭증하더라도 실시간으로 위협을 탐지하고 차단해 고객의 자산을 보호할 수 있는 더욱 안전한 시스템으로 각광 받고 있다. 코빗은 최근 ISO27001 인증 획득과 더불어 아카마이(Akamai) 웹방화벽과 큐레이더(Qradar) 시스템을 도입을 통해 더욱 더 강력한 보안시스템을 구축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코빗 관계자는 “보안과 관련해 비용과 인력을 아끼지 않고 다양한 보안시스템을 강화해 고객이 신뢰하고 안전하게 거래할 수 있는 독보적 보안시스템을 만들어 나가고 있다”며 “최고의 보안시스템과 인력으로 고객의 자산 보호와 안전한 거래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한편, 코빗은 ISMS 심사도 앞두고 있어 업계 최고 수준의 보안시스템 강화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출처 : 글로벌경제신문(http://www.getnews.co.kr)
    작성자 : 관리자 입력 : 2018-07-26
  • 비트와이즈, SEC에 암호화폐 ETF 신청

    디지털 자산 관리사인 비트와이즈(Bitwise)가 미 증권거래위원회(SEC)에 규제형 암호화폐 상장지수펀드 출시를 신청했다. 비트와이즈가 자사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한 내용에 따르면 비트와이즈의 HOLD 10 암호화폐 지수(Bitwise HOLD 10 cryptocurrency index)는 비트코인, 스텔라루멘스, 지캐시 등 가장 가치가 높은 암호화폐 10종류를 포함한다. 언론 발표에 따르면, HOLD 10 지수는 암호화폐 시장 전체의 시가총액 중 80%를 반영한다. 암호화폐 ETF를 출시한 회사들이 비트코인의 가격만 반영하는 ETF 출시 신청을 한 것과 달리, 비트와이즈는 여러 디지털 자산을 추종하는 ETF 출시를 신청했다는 점에서 차이가 있다. 비트와이즈의 글로벌 리서치 책임자인 매트 휴건(Matt Hougan)은 CNBC와의 인터뷰에서 “SEC가 암호화폐 ETF의 시장 출시를 허용해줄 거라는 전제하에 시장이 점점 전문화되고 있다. 우리도 그 대열에 합류하는 중이다” 라고 밝혔다. 한편 SEC는 투자회사인 디렉시온의 비트코인 ETF 승인 신청을 연기한 바 있다. 미국 금융당국은 “SEC는 비트코인 ETF 승인 여부를 결정하는 데는 조금 더 시간이 필요하다고 본다”라고 밝혔다. SEC가 암호화폐 ETF를 비승인하는 대신 승인 연기를 선택한 데에는 시장 요구가 어느 정도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SEC 측은 물론 비트코인 ETF를 두고 가격모델 부재, 유동성 제한 등의 이유를 대며 승인을 주저하고 있는 모양새다. 하지만 암호화폐 시장이 점차 규제 영역으로 편입되고 있고 투자자들의 요구도 높은 편이어서 SEC 측이 지금 승인 여부를 결정하기에는 다소 부담을 느낀 게 이번 승인 연기의 배경이 아닌가하는 의견이 제시되고 있다. 출처 : https://www.blockinpress.com/archives/7277
    작성자 : 관리자 입력 : 2018-07-26